집 vs 집

2008. 9. 7. 21:24
(집 이야기는 아닙니다.)


집에 놀러왔습니다.

금속 줄의 통기타 대신에 나일론 클래식 기타를,
누르면 보이는 캠 대신에 필름카메라를,
키보드 대신에 종이책을,
그리고 오랜만에 쇠를 자르고 있습니다.

'Analog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롯데리아 한우스테이크  (0) 2008.10.02
삐뚤어질테다...  (0) 2008.09.13
집 vs 집  (0) 2008.09.07
올림픽 기간 16일간의 우리나라 소식  (0) 2008.08.30
뇌물, 전교조?  (2) 2008.08.23
자면서 성시경노래 듣고있는데  (0) 2008.08.20
Posted by Parker Falcon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