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iPhone/iPod Touch의 Mobile Safari에 유해한 악성 코드에 관한 기사를 읽었습니다. 펌웨어 1.1.4에서 Safari가 제대로 Crash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관심을 가지고 Windows Internet Explorer 7.0 에서 작동시켜보았습니다.
(링크는 저 기사에 있습니다. )

진행1

진행1 : 일단 응답을 하지 않습니다.


진행2

진행2 : 메모리 부족 메시지가 뜹니다.

진행3

진행3 : 우여곡절끝에 마무리는 됩니다.


상황 분석

상황 분석 : CPU 사용량(앞쪽에 마구마구 솟아 있는 부분)과 메모리 사용량을 비교해보세요.


상황 2-1

상황 2-1 : 윈도우용 사파리 3.1로 접속하였습니다.


더이상 다른 변화는 없습니다. 그냥 저기서 끝입니다. 딱히 응답없음을 띄우지도 않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런 메모리는 할당하지 않은 모양입니다.



 스크립트의 내용은 클릭하면 나옵니다.

소스를 보면 대충 메모리 상에 4기가 바이트가 약간 안되는 공간을 할당받으려고 하는 것 같습니다만, iPhone의 사양을 볼 때 저 공간을 그대로 할당하면 Freeze/Crash가 일어나는 것은 거의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어플리케이션 차원에서 자바 스크립트가 저렇게 무지막지한 공간을 할당받지 못하게 하거나 경고 메시지를 띄우는(윈도우의 계산기에서 오래 걸리는 계산의 경우 처럼) 방법을 택했으면 더욱 좋았을 거 같습니다. 다행히 root권한을 취득할만한 큰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그래도 Safari 3.1에서 해결 된 것 처럼 iPhone/iPod Touch 의 Mobile Safari에서도 문제가 생기지 않게 대처해주면 더욱 좋을 거 같습니다.
그리고  Safari 3.0은 얼마전에 바로 업데이트 한 덕분에 3.1로 업데이트 했다면 큰 문제는 없는 것 같습니다.
테스트(?) 사양은
OS : Windows Vista
CPU : E6320 (노 오버)
RAM : 2 * 2GB = 4GB
Browser : IE 7.0

Posted by Parker Falcon

댓글을 달아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MacBook 새 모델 입니다.


맥북 새 모델 입니다.
이전(마지막) 버전에 비해 변경된 점은
  • Core2Duo 65nm공정(메롬) 에서 45nm공정(펜린)으로 바뀌었습니다.
  • 클럭수도 2.0GHz/2.2GHz에서 2.1GHz/2.4GHz로 상향되었습니다.
  • 램이 기본 1G에서 1G/2G로 바뀌었습니다. Max는 역시 4G입니다.
  • 하드디스크가 기본 80G/120G/160G 에서 120G/160G/250G로 변경 되었습니다.
  • 리모컨이 기본 제공이 아닙니다. 이로 인해서 구입시 돈을 약간 더 지불해야됩니다.


펜린으로 업그레이드 된 것에 대해서는 대단히 만족합니다만, 리모컨이 기본사양에서 빠진것은 심히 유감입니다. 애플의 이런 처사에 대해서 이해하기 힘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맥북 프로 새 모델 입니다.

역시 펜린으로 교체되었으며,
Multi-Touch 기능이 추가 된 TouchPad가 장착되었습니다.
15-inch 모델은 LED Backlight LCD가 기본 장착이고,
17-inch모델은 BTO로 선택가능합니다.
역시 리모컨은 제거되었습니다.
Posted by Parker Falcon

댓글을 달아주세요

  1. 2008.02.27 07: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워... 리모콘을 빼다니...
    애플이 점점 있던 개념도 같이 빼는 느낌입니다.
    이렇게 나가다가보면 잘나가던 때도 한철 장사가 될 수도 있겠네요 :)
    • 2008.02.27 09: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러게 말입니다.
      굳이 이걸 빼서 얻는 이득이 얼마나 될까요..
      사실 리모컨을 잘 안쓰는 사람도 있어서 기본으로 넣어도 다 못쓰기는 하지만, 제 경우는 리모컨을 잘 쓰고 있거든요. 더군다나 Keynote할 때 중요한 것 중 하나가 리모컨인데 말입니다..
  2. 2008.03.19 20: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하- 맥북의 주인공이셨군요 ㅋㅋ 종종 봤었는데. 화공과 분이신줄은 몰랐네요^^ 반갑습니다~
    • 2008.03.20 01: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 화공과는 아니고 어쩌다가 그쪽 일을 맡게 되었습니다. 저도 아마 같은과에... ㅋㅋ
      이런데서 만나다니 영광입니다 :D

요즘 Mac OSX 개조 차원에서 몇가지 모양을 바꾸어 보고 있습니다. 아직 진척도 잘 안되었고 몇 가지 제한 적이기는 하지만 진행중입니다. 하다 보니 부팅 화면에서 나오는 사과 모양의 로고를 바꾸고 싶어졌습니다. EFI 생각하면 관련 파일을 뒤졌습니다.
/System/Library/CoreServices 에 있는 boot.efi와 BootX 파일이었습니다.
boot.efi 파일을 잘 뒤져 보니 결국 비트맵 비슷한 형태로 저장이 되어있는 사과 모양의 로고를 발견 하였습니다만, 수정할 엄두가 나지 않았습니다. 역시 구글신의 능력을 이용하여 또한 이상한 사람을 발견하였습니다.

또한 프로그램 까지 찾았습니다. 세상에..
BootXChanger

BootXChanger


다만 제한 조건이 몇 가지 있습니다.
Limitations BootXChanger will not change the background colour of the boot screen, so the background of your images must be the same (#BFBFBF). This is done so it won't spoil the spinner animation.
For the same reason, there is a limited number of colours your image can use. If your image has too many, it will be reduced and probably look ugly. If this happens, you can try saving the image in GIF or PNG-8 with Photoshop, and making sure it uses 100 colours or less.
On Intel Macs, it's even worse: images have to be compressed to fit in the boot file. If your image is too complex and doesn't fit, BootXChanger will show a message and you won't be able to apply it. Simply put:
You can't change the background colour, it's #BFBFBF
Use an image with less than 100 colours
On Intel Macs, use simpler shapes or smaller images


  • 배경 색은 고정이다.(#BFBFBF)
  • 사용할 수 있는 색도 100종류 안쪽이다.
  • Intel Mac에서는 더욱 간단한 이미지를 써야된다. (용량의 제한)

정도 입니다.

그림을 클릭하면 링크로 가서 받을 수 있는데, 안에 쓸만한 그림이 몇가지 있으니 쉽게 사용 가능합니다.

다만 이 프로그램의 사용에 따른 문제는 모두 여러분 각자에게 있습니다!!!
Posted by Parker Falcon

댓글을 달아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ois Amis



오늘 MacBook과 함께 신촌 Trois Amis에 가서 새로운 즐거움을 발견하였습니다.

그것은 바로 iTunes와 함께 한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iTunes :: http://www.apple.com/itunes


Café Trois Amis에서는 MacBook의 iTunes를 이용해서 음악을 틀어줍니다. 그리고 그와 별도로 무선 WiFi 도 제공해 주고 있습니다. 그래서 혹시나 해서 봤더니 역시나 였습니다.

iTunes의 재생 목록에 노트북의 음악 Playlist들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듣다가 마음에 드는 음악이 있으면 다시 들을수도 있습니다. 제목이 정확하게 기억이 안나면 찾아볼 수 도 있고요.
당시에는 생각이 없어서 화면으로 남겨두지는 못했습니다만, 노래 들으면서 나오는 노래 찾는 재미도 있었습니다.
간단하게 공유하는 것은 아마 BonjourBonjour의 영향이 아니었을까요?
Posted by Parker Falcon

댓글을 달아주세요

SeisMac

2007.12.23 03:46
사용자 삽입 이미지

SeisMac 2.0 :: http://www.suitable.com/tools/seismac.html


SeisMac은 MacBook이나 MacBook Pro에 있는 SMS(Sudden Motion Sensor)를 이용한 지진 기록계 입니다.
실제로 센서의 값을 실시간으로 가져와서 3방향에 대해서 그래프를 그려줍니다.
MacBook뿐만 아니라 iBook이나 PowerBook과도 호환이 된다고 하네요.
Wikipedia에 있는 SMS에 관한 자료를 보면
예전의 G4를 쓰던 랩탑에 쓰인 센서는 약 1g당 52단계의 (약 0.0192g단계로) 분해능이, 최근의 Intel의 제품을 쓰는 제품에는 1g당 250단계(0.004g단계)의 분해능이 있다고 합니다.
최근의 MacBook Pro 15"에는 Kionix KXM52-1050 three-axis accelerometer chip를 사용하였는데, +/- 2g(지구 중력 가속도)로 1.5KHz까지 측정가능하다고 합니다. 실제로 사용해 보면 대단히 민감하다는 것을 할수있는데요. 가만히 두어도 변하는 값이 보일만큼 상당히 정밀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고로 분해능을 높인 장면입니다. 500Hz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닥에서 가만히 두고 (팬도 1800rpm) 찍은 것 입니다. 센서가 문제 있는것일지도 모르겠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드럽게 해서 찍은 것 입니다. 참고로 저렇게 연결된 것은 단지 우연입니다.


Posted by Parker Falcon

댓글을 달아주세요

  1. 2007.12.23 04: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심심해서 계산해보았는데, 맥북이 저렇게 흔들리는 것이라는 가정하에서 두번째 장면을 놓고 분석해보면,

    높이의 폭이 약 0.005g

    F = ma
    m = 2.31kg (맥북의 무게)
    a = 0.005g
    그러므로 F = 0.01155 N


    그런데 저는 무슨 계산을 하고있는것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