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2월 2일 오후 9시에 대한극장에서 하는 마린보이 시사회를 보러 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표 배부가 시작되는데 사람들이 매우 많았습니다. 일찍 가 있길 잘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흥미를 끄는 영화 제목


마린보이?


영화에 대해서는 재미있다는 사람보다는, 기대 만큼은 아니라는 사람들이 많아서

큰 기대 없이 봤습니다.







스토리는 사실 썩 마음에 들지는 않습니다.

영화 스토리의 이해가 느린 제가 보기에는 중간 부분에서의 전개를 따라가는게 쉽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피곤할 때 봤지만 졸리지는 않았습니다.

지루하진 않았지만 흥미진진해서 한 순간 한 순간 긴장감 넘치는 것도 아니었습니다.

마지막 대결 부분에서도 크게 긴장감이 있지도 않았던것 같네요.





연기는 무난했습니다.


조재현 사진
조재현씨는 후반에 뭔가 조금 아쉬웠지만 전체적으론 괜찮았고

부산 사투리가 초반엔 괜찮았지만 후반엔 좀 어색함이 묘하게 느껴졌습니다. 조금 더 저음을 깔았어도 괜찮았을거같에요.
김강우 사진
김강우씨는 식객과는 전혀 다른 이미지였는데, 잘했습니다. 나름 웃기는 부분도 잘 한것 같습니다. 좀 어색했는지 모르겠지만.








박시연 사진

박시연은 한 씬에서 약간의 혐짤이 나온것 빼면 잘 했습니다. 표정이 참 매력적으로 나왔습니다.



타짜나 식객 만큼의 매력이 있지 않아서

대박 뜨지는 않을것 같네요.




결론
억지로 돈내고 시간내서 볼만한 영화는 아니지만
김강우의 몸매가 약간(많이)부러워지는 영화?
Posted by Parker Falcon

댓글을 달아주세요

  1. 2009.02.15 23:1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조재현말투 어색
    김강우캐릭터 어중간함
    박시연은 그냥 박시연으로 나오는듯...
    은퇴한 경찰역 아저씨는 상당히 비호감역할 잘하신듯....